news



서영주 ‘슈퍼루키‘ 서영주,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주연 발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7.13 조회 158
http://star.mk.co.kr/new/view.php?mc=ST&year=2017&no=470267

본문이미지

서영주가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제공|벨라뮤즈㈜, CJ 문화재단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올해 주목할 신예 서영주가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의 주연 ‘츠네오 역’으로 캐스팅됐다. 영화, 드라마에 이어 연극 무대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며 시선이 집중된다.

오는 9월 8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일본을 대표하는 국민 작가 다나베 세이코가 1984년 6월 ‘월간 가도카와’에 발표한 단편소설을 무대화한 작품으로, 다리가 불편해 거의 외출을 했던 적이 없는 ‘조제’와 대학을 갓 졸업한 ‘츠네오’의 사랑과 이별을 담담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배우 서영주는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에서 여자 주인공 ‘조제’와 사랑에 빠진 남자 주인공 ‘츠네오 역’으로 백성현, 김찬호와 함께 캐스팅됐다.

그는 젊은 청춘들의 잊지 못할 사랑과 이별의 과정을 섬세한 감성으로 그려내며 관객들에게 풋풋하고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을 되살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서영주는 지난 2015년 연극 ‘에쿠우스’를 통해 세계 최연소 ‘알런 역’으로 분해 함께 무대에 오른 배우 조재현과도 전혀 뒤지지 않은 팽팽한 연기 대결을 보여줘 성공적인 연극 무대 데뷔를 치른 바 있다.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에서는 이전과는 180도 다른 맑고 청량한 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더한다.

 

연극 ‘에쿠우스’ 이후 2년 만에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로 다시 연극 무대에 서게 된 서영주는 “다시 연극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

 

직접 관객과 호흡 할 수 있는 자리라서 더욱 설레고 기대가 많이 된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서영주는 2011년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 이후 영화 ‘범죄소년’에서 주인공 ‘장지구 역’을 맡아 제25회 도쿄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과 제14회 씨네마닐라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남다른 행보를 보여줬다. 이어 2013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에서는 과감한 연기를 펼치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주목을 받은 것은 물론 2016년 영화 ‘밀정’에서는 어린 밀정 ‘주동성 역’을 맡아 빛나는 존재감을 보여줬다.

또한 2017년에는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서 비밀의 키를 가진 소년 ‘이소우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영화 ‘눈길’에서 극 중 김새론의 든든한 오빠 ‘영주 역’을 맡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차세대 수퍼 루키’로 주목을 받고 있다.

sje@mkinter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