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서영주 '솔로몬의 위증' 조재현 VS 서영주, 불꽃튀는 연기 열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1.30 조회 305
http://m.entertain.naver.com/read?aid=0000417098&oid=396&lig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솔로몬의 위증’이 조재현, 서영주의 짜릿한 연기 호흡으로 신구 조화의 시너지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측은 29일 조재현과 서영주의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명불허전 존재감을 발휘하는 조재현(한경문 역)과 그에 뒤지지 않는 날선 눈빛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서영주(이소우 역)의 조우는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갓재현’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눈빛 하나만으로 극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조재현은 사진임에도 불구하고 표정과 근육 하나하나가 살아 숨 쉬는 듯 생생한 연기로 차원이 다른 클래스를 선보이고 있다. 상처투성이 얼굴의 서영주는 공허하면서도 상처받은 눈빛으로 조재현에 기죽지 않는 분위기를 내뿜는다.

해당 장면은 앞서 공개된 과학실에서 벌어진 이소우와 최우혁(백철민 분)의 폭행 사건 이후 정국재단 법무팀장 한경문이 소우와 면담하는 장면이다. 어느 고등학교에서나 있을 법한 평범한 만남처럼 보이지만 비밀을 감춘 채 이소우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길 바라는 한경문과 세상을 향해 파문을 일으키고 싶은 이소우의 속내가 팽팽히 대립하는 장면. ‘솔로몬의 위증’ 전체를 관통하며 궁금증을 유발하게 될 중요한 장면으로 한경문과 이소우의 복잡한 내면 묘사가 키포인트다.

조재현은 설명이 필요 없는 ‘믿고 보는 배우’답게 등장부터 특유의 카리스마로 현장을 장악했다. 조재현이 연기하는 한경문은 한국의 현실을 담고 진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판에서 역할과 비중이 커진 인물. 참신한 신예 배우들로 학생 캐릭터를 채운 ‘솔로몬의 위증’의 중심을 잡고 극을 끌어가게 된다. 표출되는 강함이 아니라 차분함 속에서도 미세한 톤의 변화와 시선의 방향 등으로 압도한 조재현의 연기에 숨소리도 내지 못할 정도로 몰입감이 넘쳤다는 후문. 여기에 2012년 씨네마닐라 국제영화제와 도쿄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을 한 영화계에서 인정받은 서영주는 조재현 앞에서도 긴장하지 않고 자신의 연기를 펼쳤으며, 주고받는 연기 호흡으로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연출해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솔로몬의 위증’ 제작진은 “연기 달인들이 포진한 어른 캐스팅과 신선한 얼굴이 대거 캐스팅 된 학생 캐릭터들이 서로 붙는 장면에서는 신구가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며 강력한 시너지를 일으키고 있다. 조재현과 서영주의 연기 역시 지켜보는 입장에서 짜릿한 쾌감이 들 정도로 기대 이상의 파괴적인 힘을 발산했다”며 “한경문과 이소우가 가지고 있는 비밀은 극의 긴장감을 유지시킬 시크릿 코드 중 하나다. 과연 어떤 사연일지 추리하면서 두 사람의 연기도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솔로몬의 위증’은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 작가 미야베 미유키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크리스마스에 벌어진 친구의 추락사에 얽힌 비밀과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친구의 죽음에 대해 누구하나‘왜?’에 대한 해답을 주지 않는 위선 가득한 어른들의 세상에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선전포고를 날린 아이들이 ‘교내재판’을 통해 스스로 진실을 추적해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눈 뗄 수 없는 긴장감과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수 많은 독자들에게 인정받은 탄탄한 원작과 강렬한 메시지 위에 한국 정서에 맞게 흥미롭게 각색된 캐릭터가 더해진 촘촘한 대본, 신구조화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캐스팅 등으로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솔로몬의 위증’은 ‘태조 왕건’, ‘해신’, ‘바람의 나라’, ‘전우치’등을 통해 묵직하고 힘 있는 연출력을 인정받은 강일수 PD와 신선한 필력의 김호수 작가가 호흡을 맞춘다.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후속으로 오는 12월 방송 된다.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아이윌미디어 제공